민주노총 노조원, 서울시 청사 진입 시도하다 현행범 체포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조현기 기자 = 서울시청 별관 앞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 2명이 청사 진입을 시도하던 중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20분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서울시청 별관 왼쪽 출입문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 조직부장인 박모씨와 조모씨를 공무집행방해와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집시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시청 별관 앞에서 서울도시가스 점검원에 대한 △민간기업의 허위감독 중단 △서울시 산정 수수료 항목에 근거해 철저한 관리 및 감독 △안전점검원 2021년도 인건비 100% 지급 △고객센터 산정수수료 논란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 4가지 사항을 요구하며 집회를 열었다.


집회를 하던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담당 공무원의 면담을 요구하며 청사 진입을 시도했다. 이에 경찰은 진입을 제지했고 조직부장 2명을 현행범 체포했다.


민주노총은 제지 과정에서 조합원 8명이 경찰의 폭력에 의해 찰과상과 타박상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부상을 심하게 입은 조합원 1명은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고 현재 검사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은 "경찰의 폭력 행사에 대해 서울시가 사과해야 한다"며 오후 6시30분부터 시청 별관 앞에서 서울시와 경찰을 규탄하는 '긴급 문화제'를 진행 중이다. 또 서울시와 경찰의 사과, 산정수수료 지급 공문 약속 등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철야농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