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前대통령, 국가반역죄로 나라 전역에 '체포령'

인사이트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 / 우크라이나 정부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국가반역죄 혐의로 우크라이나 법원으로부터 체포 명령이 내려졌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법원은 지난 2010년 4월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이 크림반도에서 러시아 흑해함대의 주둔 기한을 연장한 것을 국가 반역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당시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취임 2개월 차에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과 2017년 종료될 예정이었던 러시아 흑해함대의 세바스토폴항 주둔 기한을 2042년까지 25년간 연장하기로 한 정부 간 합의에 서명했다.


이는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하르키우 조약'으로 불리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2014년 우크라이나 독립 기념일 퍼레이드


로이터는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이 합의하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주둔하고 있는 병력을 늘릴 수 있었고 2014년 크림반도 합병의 발판이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이미 국가반역죄로 13년형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2013년 11월 우크라이나 내에서 친서방 노선을 지지하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유로마이단 혁명)가 일어나자 2014년 3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로 러시아 군대와 경찰을 파견해 달라는 서한을 보냈다. 이후 해당 발각되자 2019년 궐석 재판에서 13년형이 확정됐다.


하지만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2014년 2월 러시아로 망명해 형이 집행되지 않고 있다. 현재 주거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러시아 또는 벨라루스에 있다는 추측 보도가 흘러나오고 있다.


인사이트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크츠 주지사 출신으로 러시아어는 유창했지만 우크라이나어는 서툴렀다. 그는 대통령이 되자 유럽연합(EU) 통합과 경제협력 추진 계획 등을 중단하고 친러 정책을 펼쳤다.


이에 유로마이단 혁명이 일어났고 강경 진압을 명하면서 시민 70여명이 숨지고 1000여명이 부상당했다.


그는 신변이 위태로워지자 친러 세력의 도움을 받아 도네크츠를 거쳐 러시아로 밀입국했다. 이후 열악한 경제 사정에도 호화 생활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더욱 비난받았다.


한편 지난 2월 말 러시아가 침공하자 우크라이나에서는 푸틴 대통령이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몰아내고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을 다시 대통령 자리에 앉히려고 했다는 이야기도 나와 공분을 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