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서 어깨춤 들썩들썩...文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쳐"

인사이트YouTube 'MBC경남 NEWS'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 추도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추모 공연 노래에 맞춰 '어깨춤'을 추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다.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은 지난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에는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야권 인사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여권 인사들도 다수 참석했다.


이날 무대에 오른 가수 강산에 씨는 추도식에서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이란 곡을 불렀다. 


인사이트지난 23일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YouTube 'MBC경남 NEWS'


당시 객석을 비춘 카메라엔 김 여사가 앉은 자리에서 어깨를 흔들며 몸을 움직이는 모습이 잡혔다. 권양숙 여사는 가볍게 박수를 쳤고 문 전 대통령은 손을 모은 채 고개를 조금씩 끄덕였다.


김 여사의 모습에 대해 누리꾼들의 의견은 갈리고 있다. "추도식에서 춤을 추는 게 말이 되느냐"며 비판적인 의견도 있는 반면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이 축제 형식으로 열리고 있다는 점을 들어 김 여사를 옹호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선 김 여사가 눈물을 흘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인사이트지난 2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 / 뉴스1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약속을 지켰습니다. 감회가 깊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습니다. 그리운 세월이었습니다"라며 "'우리는 늘 깨어 있는 강물이 되어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처럼'. 함께해주신 많은 시민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적었다.


YouTube 'MBC경남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