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최하민, 9살 남아 성추행 논란에 입 열었다 "똥 먹으면 환각이.."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아동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Mnet '고등래퍼' 출신 래퍼 최하민이 심경글을 남겼다.


최근 최하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동 성추행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최하민은 "저에겐 말 못 할 많은 시련들이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망상, 환청, 환각이 보였다는 최하민은 "어느 시골마을에서 전부 벌거벗고 돌아다니다가 트럭을 모는 아저씨께 걸려서 마을 이장님 댁에 가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동성애자 아저씨가 모는 트럭에 올라탔다가 성추행을 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최하민은 "또 어느 떠돌이 시절에는 목이 너무 말라 논두렁에 있는 물을 마시기도 했다. 먹을 게 없어 지렁이를 잡아먹기도 했다. 가장 심했던 건 저의 변을 먹고 싸고 다시 먹고를 항문에 돌 같은 변이 낄 때까지 반복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환청이 심해 모든 사람들이 영어를 쓰는 것 같은 기분일 때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하민은 이번 아동 성추행 사건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


최하민은 "과일 주스 가게에서 주스를 시키고 음악을 듣는데 너무 슬퍼 엉엉 울었다. 그러다 옆자리에 아기가 앉는 의자가 있었는데 자리를 손가락으로 쓸어서 맛보니 환각상태가 마약과 같은 수준으로 올라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아이의 똥을 먹으면 순수한 환각이 느껴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최하민은 한 남아의 엉덩이에 손을 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최하민은 이때 마치 영화 한 장면 속 마약 한 사람과 같은 리액션이 자신에게 나왔다고 얘기했다.


피해 아동에게 정말 미안하다는 최하민은 "그렇게 저는 체포됐다. 이 모든 기행들이 저의 아픈 정신으로 인해 일어났다는 걸 인정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지금은 약도 잘 챙겨 먹고 많이 회복하고 있는 중"이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최하민은 지난해 부산 해운대구에서 9살 남아의 신체를 접촉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하민 측 변호인은 최근 열린 재판에서 "(최하민이) 지난해 6월 중증 정신장애 판정을 받아 정신병원에 약 70일 동안 입원했다. 이 사건 범행도 심신미약 상태에서 이르렀다고 볼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최후변론에 나선 최하민은 "피해자와 가족에게 상처를 주게 된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한다"라면서 "재기할 기회를 준다면 음악으로 사회에 도움이 되고 싶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최하민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6월 초 열릴 예정이다.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777'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