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출신 선수가 'EPL 우승 트로피'에 국기 두르자 안아주며 위로해준 맨시티 선수들 (영상)

인사이트Gettyimga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우크라이나 남자축구 국가대표 팀 주장이자 맨체스터 시티 소속으로 뛰고 있는 선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 우승 후 국가에 영광을 돌렸다.


그의 조국 우크라이나는 현재 러시아의 침공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친 상황. 이에 동료들도 묵묵히 그를 위로했다.


23일 영국 매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최종전' 맨체스터 시티와 애스턴 빌라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맨시티는 애스턴 빌라는 3 대 2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gaesKorea


맨시티의 올렉산드로 진첸코는 우승의 기쁨을 누리는 동시에 조국의 현상황에 눈물을 참지 못했다.


진첸코는 우승의 기쁨을 우크라이나와 함께 누리고자 오열하며 트로피에 국기를 둘러줬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사람들은 러시아의 침공을 받고있다. 내 조국에선 지금도 굶주림과 생존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 트로피를 우크라이나에 안겨주고 싶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국기로 감싸진 트로피를 본 동료들과 관중은 뜨거운 박수와 함성을 보내며 진첸코를 위로했다.



DAZN


앞서 맨시티 선수들은 시즌 중반 시작된 러시아의 침공에 힘들어하는 진첸코를 위해 다같이 우크라이나 국기가 그려진 유니폼을 입었다. 팬들 역시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고 전쟁을 반대한다는 현수막을 내걸며 연대를 표한 바 있다.


진첸코의 아픔에 공감하고 위로하는 맨시티 선수들의 동료애가 감동을 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