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니아대 출신 바이든에게 '동문' 안철수 가장 먼저 소개한 尹 대통령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21일 한미정상회담 후 열린 환영 만찬에서 미국 펜실베니아대 동문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이날 통역 없이 친근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엔 윤석열 대통령의 따듯한 배려가 있었다.


지난 22일 안 전 위원장은 전날(21일) 한미정상회담 후 열린 환영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일화를 SNS 글을 통해 소개했다.


안 전 위원장은 "어제(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이후 양국 정상 만찬에 초청받아 참석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Facebook '안철수'


이어 안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소개로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안 전 위원장은 "원형 식탁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정면에 앉아있는 저를 윤 대통령께서 가장 먼저 소개시켜줬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덕분에 펜실베니아대에서 공학석사와 경영학 석사를 취득한 이야기, 그리고 바이든 대통령은 본인이 펜실베니아대 교수였던 이야기로 웃음 꽃을 피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이날 안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한덕수 국무총리 등이 앉은 헤드 테이블에 앉아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이어 안 전 위원장은 "이번 정부의 국정 청사진을 마련했던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으로서 국빈 만찬에 참석하게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국 대통령이 공동 성명을 통해 밝힌, 정치·경제·안보에 대한 공통의 결의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한미관계가 안보동맹 뿐만 아니라 경제동맹, 그리고 초격차 과학기술 동맹 등의 글로벌 포괄적 동맹으로 발돋움하여, 이미 우리 곁에 다가오고 있는 미래에 잘 대비해서 대한민국이 번영할 수 있는 길을 잘 찾아가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한편 대통령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참모들에게 이번 방한에 대해 "진정한 유대(genuine connection)가 형성된 것을 느꼈다. 행복한 방문(happy visit)이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