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만찬서 바이든 만나 통역 없이 대화한 '하버드 출신' 이준석

인사이트지난 21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지난 21일 열린 한미정상의 환영 만찬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유창한 영어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는 후일담이 전해졌다.


전날(22일) 이 대표와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은 경북 경주시를 찾아 주낙영 경주시장 후보 유세에 힘을 보탰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한미 정상회담 이후 이어진 만찬 자리에서 이 대표와 바이든 대통령과의 일화를 전했다.


김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준석 대표와 인사하고 대화를 나누면서 깜짝 놀랐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자기보다 더 잘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지난 21일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참석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스1


이어 김 의원은 "한참 동안 두 분이 영어로 안보 외교 문제로 대화 나누는 것을 보고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찍은 '셀카'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과 함께 이 대표는 "바이든 대통령님, 영광입니다(President Biden, it‘s an honor)"라는 글도 남겼다.


한편 이 대표는 서울과학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하버드대학교에서 경제학 및 컴퓨터학과 학사를 취득했다.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