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이 직접 밝힌 장이수가 '범죄도시2'서 부활한 뜻밖의 이유

인사이트MBC '출발! 비디오 여행'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최근 개봉한 '범죄도시2'가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마동석이 장이수의 부활(?)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지난 22일 마동석은 MBC '출발 비디오 여행'의 '리드무비' 코너에 출연해 영화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마동석은 전편인 영화 '범죄도시' 시즌1 촬영을 하면서 장이수 역을 맡은 배우 박지환과 밥을 먹었던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식사 도중 박지환이 마동석에게 '범죄도시2' 촬영을 잘 하라고 하자 마동석은 "너도 찍어야 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출발! 비디오 여행'


이에 박지환이 "저 죽었는데요"라고 대답하자 마동석은 "너 죽지 않았어"라고 말하며 극중 장이수가 칼에 빗겨 맞고 생존했음을 알렸다.


장이수는 '범죄도시' 시즌1에서 엄청난 '빌런'이었던 장첸(윤계상 분)에게 칼을 맞고 세상을 떠난 것처럼 나왔지만 후속편에 재등장했다.


'범죄도시2'에서 장이수는 조직폭력배 일원이었던 과거를 청산했으나 국제결혼 사무소를 운영하며 외국인들에게 사기를 치며 살아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범죄도시2'


해당 영화에서 장이수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좌중을 사로잡았다. 


전편과는 다르게 귀엽고 코믹한 매력을 마구 발산하는 그의 모습에 많은 관객들이 폭소를 터트리는 동시에 박수를 보냈다.


한편 이날 마동석은 "(범죄도시) 1편 기획 전부터 7~8편 스토리를 만들었다. 준비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드높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