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득점왕' 만들어주려 골대 앞에서 패스하다 넘어진 동료 선수 (영상)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손흥민이 시즌 23호 골을 기록하며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 '골든부츠'에 등극했다.


이날 손흥민을 골든부츠로 만들어주기 위해 토트넘 동료들은 하나가 됐다.


23일(한국시각) 영국 노리치 캐로우로드에서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노리치시티와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손흥민은 2골을 폭발하며 5대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 골로 손흥민은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등극했다.


인사이트데얀 클루셉스키 / GettyimageKorea


특히 이날 손흥민은 동료들의 많은 도움을 받았다. 이들은 빈 골대를 보고도 손흥민을 찾아 패스할 정도였다.


본격적인 손흥민 밀어주기는 2-0을 기록한 뒤 후반부터 시작됐다.


후반 10분 케인은 좌측에서 침투하는 손흥민을 보고 전진 패스를 넘겼다. 손흥민은 우측에서 수비수가 막는 순간에 왼발 슛을 날렸다. 


이어 후반 16분에는 데얀 클루셉스키가 골키퍼까지 제치며 단독 찬스를 얻어냈다. 


Twitter


그런데 어쩐지 그는 빈 골문을 보고도 공을 넣지 않고 손흥민을 찾았다.


타이밍을 보다 결국 본인이 슛을 했지만 자기 발에 걸려 넘어지기까지 해 안타까움을 주는 동시에 한국인들에게는 고마움을 자아냈다.


리그 23호 골은 오로지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후반 30분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가 걷어낸 볼을 박스 밖에서 직접 잡은 손흥민은 감아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동료들도 손흥민을 둘러싸고 득점왕 등극을 축하했다. 


이날 손흥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계속 (골이) 안 들어가서 찬스를 너무 많이 놓치다 보니까 오늘은 나의 날이 아닌가 보다라는 생각을 어쩔 수 없이 하기도 했는데 동료 선수들이 마인드 컨트롤 해줬다"며 "찬스를 만들어주겠다는 선수들의 의지가 도움이 됐다"고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