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김건희 여사, '열린음악회' 객석서 등장..."청와대는 국민의 것"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열린음악회'에 참석했다.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청와대 개방 특집으로 KBS1 '열린음악회'가 열렸다.


청와대에서 '열린음악회'가 개최되는 것은 1995년 5월 이후 27년 만이다. 특히나 이번 열린음악회는 청와대 개방을 기념해 마련된 행사로, 윤 대통령의 취임식 이후 대통령 내외의 첫 대외 행사라는 의미가 있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는 객석에 앉아있다가 조우종 사회자의 소개로 일어나 시민들에게 인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줄무늬 셔츠에 편안한 재킷을 착용하고 동반한 김건희 여사는 노란 계열의 체크 원피스를 입었다.


윤 대통령은 자신이 '열린음악회'의 팬이라고 소개하면서 과거 KBS 스튜디오에서 개최된 '열린음악회'에 김 여사와 함께 참석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청와대 공간은 아주 잘 조성된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다. 무엇보다 국민여러분의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10~13일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신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관람 신청을 받은 결과, 무작위 추첨으로 1천 500명이 선정돼 객석을 채웠다.


이번 공연에는 KBS교향악단을 비롯해 국악·클래식·대중가요·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무대를 꽉 채웠다.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