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엄지 척' 들어 올리며 작별 인사 나눈 尹 대통령·바이든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작별 인사를 나눴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오후 2박 3일간의 일정을 함께 수행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2시 25분쯤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KAOC) 방문 일정을 마치고 작별 인사를 나눴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차량이 떠날 때 양 정상은 서로를 향해 '엄지 척' 인사를 건넸다"고 밝혔다.


실제 공개된 사진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차에 탄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두 손을 올려 엄지를 들어 보였고, 조 바이든 대통령도 차 안에서 이에 화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조 바이든 대통령은 차에 타기 전에도 '따봉'을 날려 웃음 짓게 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떠난 뒤 중앙방공통제소(MCRC)를 방문해 국군 장병을 격려했다.


대변인실은 "바이든 대통령은 오산 공군기지 주한미군 장병들 격려를 끝으로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라고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을 설명했다.


두 정상은 이번 일정에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미 장병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바이든 대통령과 제가 함께 여러분들을 만나고 이 부대를 방문한 것은 한미 간에 강력한 안보동맹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분 덕분에 한국은 (한국전쟁) 70년이 지난 이 시점에 강하고 번영하며 혁신적인 민주주의 국가가 됐고 우리 동맹은 날마다 더 강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