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선거인수, 여성 유권자가 남성보다 '39만 명' 더 많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진희 기자 = 행정안전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선거인수가 선거인명부 확정일인 지난 20일 기준 총 4,430만 3,449명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보다 139만 5734명, 지난 제20대 대통령선거보다는 10만 5757명 증가한 수치다.


선거인 현황을 보면 내국인이 4,409만 9,634명, 재외 국민이 7만 6,192명, 외국인 선거권자가 12만 7,623명이다.


성별로는 여성 유권자(2,235만 1,098명, 50.5%)가 남성 유권자(2,195만 2,351명, 49.5%)보다 39만 8,747명 더 많다.


시·도별 선거인 현황으로는 경기도(1,149만 7,206명, 26.0%), 서울특별시(837만 8,339명, 18.9%), 부산광역시(291만 6,832명, 6.6%) 순으로 많고 세종특별자치시(29만 2,259명, 0.7%)가 가장 적다.


연령대별 선거인 현황으로는 전국적으로 50대(867만 8,246명, 19.6%)와 40대(816만 4,606명, 18.4%)가 가장 많은 반면, 70대 이상(597만 6,689명, 13.5%)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권자는 시·군·구 인터넷 누리집과 우편으로 발송되는 안내문을 통해 자신의 선거인명부 등재번호, 투표소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오는 27~28일 사전투표를 하거나, 6월 1일 지정된 투표소에서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