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내각에 여성 비율 낮다고 지적한 워싱턴 포스트 여기자의 정체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내각에 여성 비율이 낮다고 지적한 외신 기자가 화제를 모았다.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미국 워싱턴 포스트 기자는 "한국은 선진국 중에서도 여성의 진출이 굉장히 낮다. (윤석열 정부) 내각에는 대부분 남성만 있다"라는 지적을 했다.


이어 "대선 기간 남녀평등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는데, 한국 같은 경제 대국이 여성 대표성 증진을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고, 남성과 여성의 평등을 이루기 위해서는 어떤 일을 계획하고 계시나"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SBS


이후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 여성 기자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이들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워싱턴 포스트 홈페이지에 올라온 기자 소개란에 따르면 그는 백악관 기자로 아시아계 미국인 기자 협회 소속이다.


영어 이외에 구사 가능한 언어는 한국어이며, 이름 역시 김OO으로 한국인 이름 형식을 사용한다.


한편, 이날 해당 기자의 질문에 윤 대통령은 "지금 공직사회에서 예를 들면 내각의 장관이라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아마 우리가 그 직역에서 여성에게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며 "그래서 (여성들에게) 이런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