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버스 타고 광주까지 내려가 찢어진 현수막 직접 교체하고 온 이준석

인사이트이준석 페이스북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광주로 직접 내려가 훼손된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와 곽승용 북구의원 후보의 현수막을 직접 걸었다.


20일 오전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후문 앞 도로에서 이 대표는 당 소속 6·1지방선거 후보자들의 훼손된 현수막을 걸었다.


전날 이 대표는 "직접 제가 사다리를 타겠다. 제 손으로 직접 사다리를 타고 두 후보의 현수막을 다시 게첩하겠다"라고 약속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실제로 다음날 직접 장갑과 헬멧을 착용한 채 가로수에 현수막을 설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이준석 페이스북


현수막 설치를 마친 이 대표는 "훼손된 현수막을 철거하고 새로운 현수막을 다시 달아서 우리의 의지에 변함이 없음을 보여주는 국민의힘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이 대표는 "오늘 새벽 금호고속 버스를 타고 광주에 내려와서 아침에 전남대학교 후문의 현수막을 직접 사다리에 올라 다시 게첩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시민들께서 앞으로 우리를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려고 하는 악당들로부터 이 현수막들을 지켜달라"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이준석 페이스북


한편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전날 전남대 후문 도로변에 걸려 있던 국민의힘 시장·기초의원 후보의 선거운동 현수막이 찢긴 채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누군가 도구를 이용해 고의로 훼손한 정황을 확인하고 한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공직선거법 240조 1항에 따라 선거 벽보나 현수막 등을 훼손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