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민영화 계획 없어, 민주당 제2의 광우병 선동"...'윤핵관' 권성동이 한 해명

인사이트지난 19일 인천 미추홀구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인천 현장 회의에서 인사말 하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최근 야권 등 일각에서 제기된 전기와 수도, 공항 등 '민영화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 지도부가 "허위사실"이라며 선을 그었다.


지난 19일 권성동 원내대표는 인천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에서 "이재명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이 철도와 전기, 수도, 공항 등을 민영화할 것이라는 허위조작 사실을 뿌리고 있다"면서 "정부는 국민의 기본 생활과 관련 있는 철도나 전기 등에 대해 민영화를 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허위 선동을 통해 제2의 광우병 사태, 제2의 생태탕 논란을 일으키려는 정치공학적 목적"이라며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우리 당 공명선거본부에서도 고소, 고발 등 적극적으로 대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같은 날 추경호 국무총리 직무대행(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정부는 전기, 수도, 철도, 공항 민영화를 검토한 적도 계획도 없다"고 못박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날 추 부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관련 질의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그런 이야기가 최근에 막 돌고 있는데 민영화를 검토한 적도 없는데 누가 민영화를 (한다고) 했길래 그러시는지, 무슨 근거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정부를 대표해 이 문제에 관해 상당 부분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검토한 적도 없고 추진 계획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 뉴시스 


한편 앞서 지난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에게 "(김 비서실장이 쓴) 책들을 읽어 보면 '민영화 전도사'에 가깝다"면서 한국전력과 인천공항, 코레일 등 공기업 지분 매각 시 투명한 운영으로 경쟁력을 갖게 된다는 소신에 변화가 없는지 질문했다.

 

이에 김 비서실장은 "경영은 정부가 하되 30~40% 정도의 지분을 민간에 팔자는 것"이라면서 "그러면 민간 주주들이 생기고 그 주주들이 회사를 감시하게 된다. 그런데 공기업으로 남아 있으면 감시 체제도 어렵고 효율성도 떨어지기 때문에 민영화로 회사를 팔자는 게 아니고 민간 부분을 도입하자는 말씀이었다"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