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으로 5천원짜리 국수 먹고 곧바로 빵집 가 3만 5천원어치 빵 산 윤 대통령

인사이트지난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서 오찬 후 빵집에서 빵을 사는 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외식 모습이 전날(19일) 포착됐다.


이날 윤 대통령은 5천 원짜리 잔치국수 등으로 오찬을 한 뒤 바로 옆 빵집에 들러 3만 5천 원어치 빵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윤 대통령은 참모들과 함께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노포를 찾아 점심식사를 했다.


해당 노포는 잔치국수와 김밥 등을 파는 곳으로, 윤 대통령은 5천 원짜리 온국수와 3천 원짜리 김밥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지난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음식점에서 김용현 경호처장 등과 오찬하는 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식사를 마친 뒤 윤 대통령은 바로 옆에 위치한 빵집으로 향했다.


이곳에서 윤 대통령은 창가 쪽에 진열된 빵들을 골라 담았다. 윤 대통령이 구매한 빵은 소보로빵과 쿠키 등 총 3만 5천 원어치다.


한편 윤 대통령이 일반 식당에서 식사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은 지난 10일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해 9월 "밥을 나누는 게 소통의 기본"이라며 "혼밥을 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