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박지현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 2초 본 것...이준석 안 보고 부를 수 있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은 "2초가량 팸플릿을 본 것이 사진에 찍혔다"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가사를) 안 보고 부를 수 있을지 여쭤보고 싶다"고 물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팸플릿을 보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에 대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제 옆에 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팸플릿을) 안 보고 부를 수 있을지 여쭤보고 싶다"고 물었다.


19일 박 위원장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팸플릿을) 한 2초가량 본 건데 사진이 찍혔더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당 대표 등 주요 정치권 인사가 참석해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나란히 서서 오른 주먹을 쥐고 앞으로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인사이트Youtube 'KTV 국민방송'


행사가 진행되던 화면을 보면 이 대표와 윤 비대위원장은 연단을 바라보고 제창했고 박 비대위원장은 잠시 동안 왼손에 가사가 적힌 팸플릿을 보고 노래를 불렀다.


이를 두고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박지현 위원장님, "(광주) 내려가는 길에 가사 몇 번 읽어보는 성의만 있었어도 이런 참상은 안 벌어졌겠다. 팸플릿이라니, 대체 이 무슨 만행이란 말인가"라고 탄식했다.


이어 "제1야당 비대위원장으로 상식 있는 모습을 보여주시는 게 그리도 어려운가. 참담한 심정"이라 덧붙였다.


정철승 변호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리 어려도 그렇지, 민주당 대표라면서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커닝하며 부르면 되겠니"라며 "옆에 있는 국힘당 이준석 오빠도 주먹 불끈 쥐고 저렇게 열심히 부르는데"라고 박 비대위원장을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박 대변인의 지적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박 비대위원장이 라디오에 출연해 남긴 인터뷰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너나 잘해'라는 식의 되치기는 적절치 않아 보인다"며 "장담컨대, 적어도 어제 행사장에 방문한 내빈들 중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를 몰라 팸플릿을 휴대해야 할 사람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표님은 두말할 필요조차 없고 아닌 말로 다른 사람 다 몰라도 민주당의 대표격인 박 위원장은 알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다른 사람 잘못은 누구보다 앞장서 대신 사과하시는 분이, 자기 잘못에는 변명과 물타기로 일관하시는 모습이 안타깝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8일에 진행됐던 행사에는 윤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9명 가운데 99명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민주당에서도 윤호중,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100여 명의 의원이 광주를 찾았다.


국민의힘은 기념식이 있기 전 노래 제창을 위해 의원들에게 행진곡 악보를 사전에 배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YouTube 'KTV국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