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이 나이키와 함께 만든 버질 아블로의 유작 '에어 포스1' 드디어 출시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루이 비통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루이 비통의 첫 흑인 수석 디자이너이자 제 2의 전성기를 이끈 주역 버질 아블로. 그가 디자인한 '에어 포스 1(Air Force 1)'이 드디어 출시된다.


18일 루이 비통은 버질 아블로가 디자인한 '에어 포스 1(Air Force 1)'의 9가지 에디션이 오는 6월 공식 온라인 채널을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에어 포스 1은 지난해 6월 루이 비통의 2022 봄-여름 컬렉션에서 버질 아블로가 나이키와 협업해 공개한 47가지의 에어 포스 1 에디션의 일부다.


해당 에디션은 이탈리아 베니스의 피에소 다르티코(Fiesso d'Artico)에 위치한 루이 비통 공방에서 제작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루이 비통


이에 에어 포스 1 고유의 감성에 최고급 가죽과 소재, 루이 비통의 엠블럼은 물론 버질 아블로만의 탁월한 시각적 문법의 결합이 더해졌다.


9가지 에디션에는 루이 비통 모노그램이 양각 처리된 클래식 올 화이트 에디션, 동일한 디자인의 블랙 스웨이드 에디션이 포함됐다.


또한 버질 아블로 작업의 핵심 소재인 무지개 모티프를 반영해 화이트와 그린, 레드 또는 블루 디테일이 어우러진 투 톤 에디션도 공개되며 버질 아블로의 루이 비통 데뷔 컬렉션을 오마주한 메탈릭 골드 버전도 포함됐다.


이외에도 아티스트 구스토 레오네(Ghusto Leone)의 루이 비통 그래피티 모티프로 장식된 다미에 에디션도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루이 비통


루이 비통과 나이키의 협업으로 탄생한 에어 포스 1은 미드탑(439만원) 및 로우탑(351만원) 디자인으로 선보이며, 225부터 360까지의 사이즈로 출시된다.


오는 6월 루이 비통 공식 홈페이지에서 응모 고객 대상으로 무작위 추첨할 예정이다.


많은 이들이 기다려온 신발인 만큼 엄청난 경쟁력이 예상되는 가운데 관련 리셀가도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버질 아블로는 지난해 11월 암 투병 끝에 41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생전 그는 칸예 웨스트가 설립한 창작 기획사 돈다(DONDA)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거쳐 2012년 자신의 첫 번째 브랜드인 파이렉스 비전(Pyrex Vision)에 이어 2013년 고급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오프화이트를 설립해 패션계에서 크게 활약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