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2 32℃ 서울
  • 28 28℃ 인천
  • 31 31℃ 춘천
  • 23 23℃ 강릉
  • 31 31℃ 수원
  • 30 30℃ 청주
  • 29 29℃ 대전
  • 29 29℃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北 미사일 '발사체'라던 민주당, 북한 미사일 쐈는데도 NSC 안 열었다며 윤 대통령 맹공

더불어민주당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NSC가 열리지 않은 것을 두고 맹공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16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중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산 국가안보실 점검회의만 열린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세 발을 발사했는데 NSC 회의는 소집되지도 않았다"며 "북한이 도발한 그 시간에 윤석열 대통령은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고 말했다.


윤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실이) 대통령에게는 출퇴근 시간이 없다는 말로 변명하고 있는데 관저와 사저를 헷갈리고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 출범 일주일 만에 국민이 불안해하던 안보 공백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윤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실이) 사안 경중에 따라 NSC 회의를 연다고 하는데 중거리·장거리 미사일을 쏘면 NSC를 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 국민, 미국 국민을 위한 NSC는 열고,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NSC는 안 열겠다는 것이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국민이 알고 싶은 것은 대통령의 한가로운 백화점 쇼핑이 아니다"라며 "국민은 국가안보 위기상황에서 누구에게 어떤 경로로 보고를 받았고 대통령은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국가 안보 태세는 잘 갖추고 있는지 알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즉각 당시 상황에 대한 대통령의 업무 지침과 대응 과정을 소상히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인 김기현 의원은 "윤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오전 9시 전에 출근하지 않는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NSC를 열지 않고 오후 6시 땡 치자 퇴근했다고 거짓말했다"면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안보상황 점검회의가 열려 신속 대응하고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업무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북한 도발로 열린 NSC와 관계장관회의 64회 가운데 겨우 17회만 대통령이 주재했다"며 "며칠 전까지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대통령 업무가 집무실 출범 이후로 이뤄지는 게 아닌 것을 알면서 흠집 내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15일 윤 비대위원장은 부산시당 지방선거 후보자 회의 인사말을 통해 "며칠 전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했는데 NSC조차 열리지 않았다. 그 사실을 보고 받고 대통령은 그냥 6시 땡 치고 퇴근했다고 한다"며 "도대체 나라가 하루아침에 국가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돌보지 않는 이런 나라가 될 수 있는 것인가"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윤 비대위원장의 이같은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한 미사일 도발 때 대통령이 일찍 퇴근했다는 일부 보도는 이미 가짜뉴스라고 밝힌 바 있다"며 "그날 저녁 늦게까지 집무실에서 보고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