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내년 '병장 월급' 100만원으로 인상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내년도 병사 월급이 '병장 기준'으로 100만원으로 오를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가 기존에 발표한 '국방 중기계획'에 따른 기준 월급(병장, 72만 6천원)보다는 높은 액수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공약했던 것보다는 크게 낮은 수준이다.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 "취임 즉시 이병부터 월 봉급 200만을 보장하겠다"라고 공약했었다.


16일 한국일보는 국회 국방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실이 입수한 '병사 봉급' 세부계획에 대해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는 2023년도 병사 월급을 100만원으로 책정한 예산안을 짜고 있다. 세부 계획은 2023년 100만원, 2024년 125만원, 2025년 이후부터는 150만원을 유지한다.


중기적으로 보면 병사가 혜택을 보는 건 맞다.


2020년 文 정부가 발표한 '2021~2025 국방중기계획'에는 병장 월급은 2023년 72만 6천원, 2024년 84만 1천원, 2025년 96만 3천원으로 올리고 2026년부터 99만 2천원 수준을 유지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文 정부는 병장 월급을 2026년쯤 100만원으로 올릴 계획이었지만 尹 정부는 내년부터 곧바로 올린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다만 공약에서 크게 후퇴한 수준이라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병사들의 월급이 늘어남에 따라 투입될 예산도 늘어난다.


내년 병사 월급으로만 2조 7,443억원이 들어갈 전망이다. 2026년에는 4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文 정부의 국방중기계획에 따른 필요예산 3조 1,663억원보다 약 1조원 가량 많다.


尹 정부는 병사들의 목돈 마련을 위한 '자산형성 프로그램'에 지원하는 돈도 크게 늘릴 계획이다.


현재 월 14만 1천원 수준인 이 지원금을 내년도에는 2배가 넘는 30만원으로 올리고 2024년 40만원 2025년 55만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2025년에는 지원금 포함 병사의 실질적 월급은 병장 기준으로 200만원을 넘길 전망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