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타워팰리스 같은 고품질 임대아파트 짓겠다"

인사이트오세훈 서울시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타워팰리스 같은 고품질의 임대아파트를 짓겠다"고 공약했다.


지난 13일 오 시장은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해 5대 주택정책 공약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새로 짓는 임대아파트들을 타워팰리스처럼 하겠다"면서 "임대주택을 민간 분양아파트 못지않은 고품질로 지어 누구나 살고 싶고, 누구나 부러워하고 누구나 자부심을 느끼며 살 수 있는 임대주택을 만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장해서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임대아파트는 저렴하다"는 인식을 개선하는 작업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서울 강남구 타워팰리스 / 뉴스1


오 시장은 임대아파트 고급화를 위해 수영장이나 커뮤니티센터 등을 지으면 임대료만 올라가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그런 시설은 아파트 주민 뿐만 아니라 그 동네 주민들이 다 이용하게 된다. 주민이 아닌 이용자들로부터 약간의 사용료를 받으면 얼마든지 운영비가 충당된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에 따르면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은 세 가지 방향으로 구성된다. 우선 임대주택 평형을 1.5배 확대하고 자재도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고급화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지난 13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한 임대아파트 단지에서 가진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관련 발표'에 앞서 입주민과 함께 세대 내부를 둘러보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 / 뉴시스


3~4인 가족을 위한 60㎡ 이상 평형의 임대주택 수는 기존 8% 수준에서 30%까지 끌어올린다.


또 분양주택과 임대주택을 구분 없이 배치하고 5년 내 준공 30년차가 되는 24개 노후 임대주택단지 3만 3,083호는 전면 재정비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날 오 시장은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공급 외에도 재개발·재건축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신속통합기획' 확대와 다가구·다세대 밀집 지역의 정비사업을 지원하는 '모아주택·모아타운' 추진, 청년주택의 '2030 스마트홈' 대변신, 3대 거주형 효도주택 공급 추진 등도 공약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