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난 간 우크라이나 소녀 방 피아노에 수류탄으로 '부비트랩' 설치해둔 러시아군

인사이트러시아군 우크라이나 소녀 피아노에 설치한 부비트랩 / Dailymail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러시아군이 민간인들의 살해를 위해 수천 개의 지뢰와 부비트랩을 설치했다는 주장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얼마 전에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할머니에게 부비트랩이 설치된 우유를 건네주기도 해 공분을 샀다.


이런 가운데 피난 갔다 온 사이 자기 피아노에 설치된 '부비트랩'을 보고 가슴을 쓸어내린 10살 우크라이나 소녀의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군이 10살 소녀의 방에 있는 피아노에 수류탄을 넣은 부비트랩을 설치한 소식을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mail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전쟁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된 키이우 인근 부차에 사는 타티아나 몬코는 얼마 전 소름 돋는 일을 경험했다.


타티아나의 가족은 러시아군의 공격을 피해 잠시 피난을 갔다가 지난주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돌아온 집의 상태는 엉망이었다. 러시아군이 값비싼 물건을 털어 갔고 여기저기 물건이 망가져 흩어져 있었다.


타티아나의 딸 다리나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자신이 아끼는 피아노를 확인했다. 다행히 다리나의 피아노는 러시아 군인들이 딱히 손을 대지 않은 것 같았다.


디라니는 피난동안 하지 못했던 피아노 연습을 하기 위해 건반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Dailymail


딸의 연주를 듣고 있던 타티아나는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딸의 피아노를 유심히 봤다. 타티아나는 평소 다리나가 연주 대회에 나가서 상을 받아올 때마다 상장과 트로피를 피아노 위에 전시 해뒀다.


그런데 피난 가기 전과 달리 트로피의 위치가 바뀌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피아노를 속을 열어본 타티아나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피아노 속에는 건반들 사이에 VOG-25P 수류탄 폭발물이 설치돼있었기 때문이었다. 자칫 잘못해 폭탄이 터졌다면 타티아나의 가족은 모습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타티아나는 러시아군을 향해 욕설을 퍼부으며 "우리 우크라이나인들 특히 아이들이 러시아인들의 손에 언제 죽을지 모르는 위험 속에서 살아야 한다"고 분노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아노 속의 부비트랩은 우크라이나 폭탄 처리 전문가들에 의해 제거됐다. 


우크라이나 내무부의 안톤 헤라셴코는 "기적적으로 부비트랩이 바로 터지지 않아 다리 나의 가족들이 모습을 건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