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3일) 리그 21호골 터트린 손흥민이 아스널전 한 경기에서 당한 역대급 반칙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EPL 21호골을 터트린 손흥민을 향한 도 넘은 반칙이 축구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13일 오전 3시 45분,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와 아스널의 경기가 개최됐다.


이날 전반 22분과 37분에 해리 케인이, 후반 3분 손흥민이 골을 넣으며 3-0으로 승리했다.


특히 이날 손흥민이 넣은 골은 EPL 21호골이다. 이 골로 손흥민은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를 앞서는데 단 1골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롭 홀딩이 손흥민을 붙잡고 내동댕이 치고 있다. / GettyimagesKorea


그래서인지 이날 손흥민은 유독 반칙 공격을 많이 당했다.


아스널의 롭 홀딩은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에게 거칠게 달려들었다.


전반 11분, 롭 홀딩은 손흥민에게 격한 몸싸움을 걸었다. 이 모습은 마치 업어치기를 하는 듯 보였다.


인사이트롭 홀딩 팔꿈치에 가격당해 쓰러진 손흥민 / GettyimagesKorea


이어 전반 20분에도 롭 홀딩은 헤딩을 시도하는 손흥민과 세게 부딪혔다.


그로부터 6분 뒤에 홀딩은 또 한 번 손흥민을 잡고 늘어졌다. 결국 홀딩은 폴 티어니 주심에게 경고를 받았다.


경고에도 홀딩의 '나쁜 손'은 계속됐다. 전반 32분 손흥민이 에릭 다이어의 롱패스를 받기 위해 침투하려 하자 팔꿈치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했다.


YouTube 'Tottenham Hotspur'


결국 그는 두 번째 옐로우 카드를 받으며 경고 누적으로 경기 시작 33분 만에 퇴장 당했다.


손흥민을 전담 마크하는 것이 홀딩의 임무였으나 손흥민을 막기에는 역부족한 모습이다.


덕분에(?)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아스널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하며 4위 경쟁에 참전하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