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바닥서 '맨발'로 마른오징어 밟으며 작업하는 포항 수산물 시장 (영상)

인사이트틱톡 갈무리


[뉴스1] 최서영 기자 = 경상북도 포항시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1년 이상 일을 했던 한 베트남 외국인 노동자가 상품으로 판매될 마른 오징어를 맨발로 밟아 피는 영상을 공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베트남 남성 A씨는 자신의 틱톡 계정에 "지난날을 추억하며"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남성은 다른 외국인 노동자들과 함께 마른오징어를 맨손과 맨발로 납작하게 피고 있었다.


심지어 한 남성은 열심히 핀 오징어가 다시 굽지 않도록 맨발로 밟고 있었다.


 틱톡 갈무리


영상이 공개되자 국내 누리꾼들은 "위생 무슨 일이냐", "신고해야 한다", "한국에서 일어난 일이라니 믿을 수가 없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문제의 영상을 올린 베트남 남성은 지난해 1월부터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인근 수산시장에서 근무하는 영상을 올렸다.


남성이 지금까지 올린 영상을 살펴보면 그는 지난해부터 포항 시내 건설 현장과 포항시 남구 내 수산시장에서 근무했다.


틱톡 갈무리


앞서 올해 1월에도 비슷한 사건이 경상북도 영덕군에서 발생했다.


영덕군 내 한 오징어 공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신발을 신고 마른오징어를 펴는 과정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그가 작업한 업체에 과태료 70만 원이 부과되기도 했다.


당시 이 업체 근로자들이 지난해 10월 말부터 최근까지 작업한 오징어양은 3800여kg에 이르며, 비위생적으로 가공한 오징어는 시중에 유통되지 않고 보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식약처에서 해당 오징어를 폐기 처분할 것을 권고했으나 이를 강제로 폐기 처분할 수 있는 법 조항이 없어 결국 강제 처분하지 못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