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벤투호, 오는 6월 '세계 최강' 브라질과 맞대결..."손흥민vs네이마르 볼 수 있다"

'벤투호'가 월드컵을 앞두고 오는 6월 세계 최강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펼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벤투호'가 월드컵을 앞두고 오는 6월 세계 최강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펼친다.


4일 대한축구협회는 6월 브라질, 칠레, 파라과이 대표팀을 초청, 국내에서 친선 A매치를 갖기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경기 날짜는 6월 2일 브라질전을 시작으로, 6일 칠레전, 10일 파라과이전을 치른다. 브라질전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며(시간미정) 다른 2경기의 개최 도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6월에 계획된 A매치 4경기 중 가장 마지막인 6월 14일 열리는 1경기 상대는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KFA


첫 경기 상대인 브라질은 현재 FIFA 랭킹 1위로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축구 최강국이다. 네이마르, 호베르투 피루미누 등 세계적 선수들이 공수에 걸쳐 전체적으로 포진해 있다.


역대 월드컵 최다 우승국(5회)이자 월드컵 본선에 한 번도 빼놓지 않고 출전한 유일한 나라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도 1위로 통과했다.


한국과 브라질의 역대 전적은 6전 1승 5패다. 지난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0-3으로 패한 것이 마지막 대결이었다.


칠레와 파라과이는 각각 FIFA 랭킹 28위, 50위다. 두 팀 모두 발기술이 좋고 순간 스피드가 좋은 남미국가인 만큼 월드컵을 앞두고 좋은 상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KFA


인사이트뉴스1


황보관 대한축구협회 대회기술본부장은 "최근 1년 동안 아시아 팀들과 FIFA 랭킹이 낮은 유럽 국가들을 상대했는데, 이번에는 남미의 강호들과 대결함으로써 우리의 객관적 전력과 미비점을 확인할 좋은 기회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칠레와 파라과이는 우리의 월드컵 1차전 상대인 우루과이와 비슷한 스타일이라 본선 대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6월 A매치 4경기는 최근 대한축구협회 주최 국가대표팀 경기 중계방송권자로 선정된 TV조선이 생중계한다. 티켓 판매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