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기 오류'에 격분...좋아하던 유부녀 직장 동료 남편 흉기로 살해한 중국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 중국인 남성이 평소 좋아하던 유부녀 직장 동료의 남편을 흉기로 잔혹하게 살해했다.


중국인은 피해자와 다툰 뒤 격분해 살해를 저질렀는데, 이 다툼의 원인에는 '번역기 오류'가 있었다.


지난 30일 법원에 따르면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A(35)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판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 7일 오전 2시꼐 전북 정읍시 한 주차장에서 유부녀인 직장 여성 동료 B씨의 남편 C씨를 살해했다. 그는 피해자의 목·복부 등을 10여 차례 흉기로 찔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황스럽게도 이 살인 사건의 원인은 '번역기 오류' 때문이었다.


2021년 5월, A씨는 같은 국적의 B씨와 가까워졌다. 친해질수록 A씨는 유부녀 직장 여성 동료에 대한 사랑을 느껴갔고, 한국인 남편을 질투하게 됐다.


그러던 중 동료는 A씨에게 남편을 소개하며 술자리를 가졌다. 같은 해 9월 6일 오후 10시께도 A씨·B씨·C씨는 정읍시 한 주점에서 다른 중국인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셨다.


중국말을 잘 하지 못했던 C씨는 스마트폰 번역기 어플을 활용해 대화를 나눴다.


자리를 파하는 시점에 A씨는 어플에 중국말로 "오늘 재미있었으니 다음에도 누나(B씨)랑 같이 놀자"라고 했다. 그런데 번역기는 "우리 다음에 아가씨랑 같이 놀자"라고 번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나가 별안간에 '아가씨'가 돼버린 것이다.


C씨는 자신은 유부남이라고 강조하며 왜 아가씨를 찾냐고 A씨를 나무랐다. 두 사람 사이에서는 욕설이 오갔다. A씨는 이때 C씨에게 주먹으로 맞았다.


다른 이들의 중재로 두 사람의 다툼은 마무리됐다. 하지만 A씨는 평소 흠모하던 B씨 앞에서, 질투하는 C씨에게 맞았다는 사실을 참을 수 없었다. 큰 모욕감을 느꼈다.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구입한 A씨는 C씨를 한적한 주차장으로 유인했다. 다시 만난 뒤 C씨가 사과하지 않자 격분해 범행을 저질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수차례 흉기에 찔린 뒤 도망치는 C씨를 따라가 범행을 이어갔다.


C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이후 A씨는 인근 지구대로 향해 자수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신체를 흉기로 찌른 수법이 매우 잔혹했다"며 "피해자는 극심한 고통을 겪다가 사망한 것으로 보이고, 유족은 충격과 고통을 호소하면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은 유족으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합의를 위한 별다른 노력도 하지 않았다"며 "행위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A씨는 형이 과하다며 항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