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직전 직장상사가 사무실에 나타나자 6분 남은 식당 예약 취소한 직장인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소봄이 기자 = 서울 종로구에 있는 한 식당 사장이 예약 시간 6분 전 취소한 단체 손님을 너그럽게 용서한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한 서울 종로구 유명 돼지고기구이집 사장 A씨는 가게 블로그를 통해 단체 손님의 예약 취소 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A씨는 "어제 8명 단체 손님의 예약이 취소됐는데, 취소 사유가 너무나도 공감된다"며 "이 회사는 어디일까 진심으로 궁금하기도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글에 따르면, 이날 가게를 방문할 예정이었던 단체 손님들은 예약 시간 6분 전 돌연 취소 연락을 해왔다. 사유는 '본부장 난입'이라고 짧게 적혀 있었다.


이에 대해 A씨는 "예약 시간은 7시인데 6시 54분에 취소 연락이 왔다. 매우 난감했다"면서도 "시간을 보면 우리 가게에서 매우 가까운 회사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6시 넘어서 회식을 기다리며 (손님들이) 회사에 계셨겠죠? 외근 나갔다가 돌아오는 직원도 있었을 것"이라며 "아마도 6시 퇴근 직전 본부장님이 오셨을 거다. 10~20분 이야기하다 가겠지라고 생각했는데 30분이 지나고, 50분이 지나도 본부장님은 안 가시고 끝내 7시 예약 시간 직전 취소를 하게 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가 나야 하는데 나도 대기업 직장인 출신이라 십분 공감됐다. 생각만 해도 안타깝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다"고 했다.


끝으로 A씨는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삶의 한 단면이겠죠? 정말 고생이 많다"며 "언제든 우리 식당을 찾아달라. 소주 한 병 서비스로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예약까지 해서 갈 정도면 진짜 가고 싶었을 텐데 정말 화나겠다", "사장님도 현명하다. 이렇게 대처하면 죄송해서라도 담에 꼭 찾아올 것 같다", "사장님도 보살이다", "취소 사유에서 다급함이 보인다", "본부장님 눈치 좀 챙겨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