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부부' 현빈♥손예진, 산불 피해에 성금 2억원 쾌척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스1] 안태현 기자 = 경북 울진·강원 삼척 등에서의 산불로 수많은 이재민들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스타들도 기부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동해안에서 산불이 일어난 후 닷새째를 맞는 8일. 진화를 위해 많은 이들이 밤낮 없이 작전을 벌이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이재민들이 생겨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연예계는 이재민들을 위해 거액의 기부금을 전달하면서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태고 있다.


8일에도 스타들의 온정의 손길은 지속됐다. 방송인 장성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피해를 입으신 분들의 마음을 감히 헤아릴 수 없지만, 제 작은 마음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는 글을 올리며 3000만원의 기금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달 말 결혼을 앞둔 현빈 손예진 커플도 이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산불 피해 복구 성금으로 2억원을 기부하면서 온정을 더했다. 두 사람의 기부금은 긴급구호물품을 비롯해 피해 이재민들이 필요로 하는 여러 물품들을 지원하는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는 다른 스타들의 기부도 이어졌다. 가수 박재범은 5000만원, 배우 김우빈은 1억원의 기금을 각각 전달하며 이재민들의 피해 복구를 위한 바람을 드러냈다. 배우 유지태는 대형 산불로 피해가 커진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피해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긴급 구호 등 피해 지원 명목으로 1000만원을 기부했다. 가수 겸 연기자 김세정도 이날 1000만원을 기부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김동욱도 이날 산불 피해 이재민들을 위해 5000만원의 성금을 냈고 배우 이동휘, 가수 우원재, 작사가 김이나 등은 각각 1000만원의 기금을 전달하며 온정의 손길을 건넸다. 그룹 NCT의 도영은 산불 피해복구에 성금 3000만원을 기부했다.


솔비도 이날 "참담한 비극 속에 고통을 느끼며 일상을 잃어버린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참사로 인해 용감하게 불길로 뛰어들어주신 많은 분의 안전과 건강을 기원하며 서둘러 피해가 복구되길 기도한다"라는 뜻과 함께 10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와 SM엔터테인먼트는 산불 피해복구와 이재민의 일상 복귀를 위해 써달라며 5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산불이 하루 빨리 진화돼 피해지역이 복구되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기부가 피해를 입은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는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배우 김고은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김고은은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분들에 대한 걱정이 크다"라며 "신속히 진화되어 재확산되지 않기를 바라고, 주민 분들과 소방관 분들께도 많은 분들의 따뜻한 손길이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뜻을 전했다.


가수 아이유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산불 피해자의 임시조립주택 지원을 위해 서달라며 1억원을 전달했다. 이후에도 이병헌 송강호 이제훈 이종석 신민이 박민영 전현무 송혜교 김혜수 유재석 등이 각각 1억원, 이혜리 유노윤호 박보영 등이 각각 5000만원, 이혜영 유병재 등이 1000만원을 기부하면서 산불 피해를 입은 이웃들을 위한 도움에 앞장섰다.


이처럼 스타들의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은 "사회 각계각층의 기부 행렬 동참에 힘입어 가수·배우·스포츠선수 등 유명인과 시민 53만명 참여해 모금 개시 5일 만에(8일 오후 3시 기준) 268억여원의 모금(약정 포함)이 이뤄졌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