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30 30℃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쿠팡 작년 매출 22조 신기록...용진이형의 이마트 제쳤다

쿠팡이 지난해 22조원 매출을 기록하며 2010년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찍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쿠팡이 지난해 22조원 매출을 기록하며 2010년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찍었다.


다만 물류와 신규사업에 대한 투자가 이어지면서 순손실도 1조 800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개된 실적에 따르면 쿠팡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184억 637만 달러(약 22조 2257억원)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50억 7669만 달러(약 6조 13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쿠팡의 22조원 매출은 국내 유통업체 1위 이마트의 온·오프라인 매출을 넘어선 수치다. 이마트는 지난해 매출 16조 4514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해 4분기 동안 쿠팡에서 구매한 적이 있는 활성 고객수는 약 180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1485만명) 대비 21% 증가한 수치이며 활성 고객 1인당 구입액은 34만원으로 1년 전보다 11% 증가했다.


지난해 연말 기준 유료 멤버십 서비스인 '와우멤버십' 가입자는 수는 약 900만명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