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5 5℃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7 7℃ 수원
  • 6 6℃ 청주
  • 7 7℃ 대전
  • 8 8℃ 전주
  • 9 9℃ 광주
  • 8 8℃ 대구
  • 9 9℃ 부산
  • 10 10℃ 제주

앞으로 '뮤직뱅크' 순위 집계에 '틱톡 점수' 들어간다

KBS2 '뮤직뱅크' 측이 'K-차트' 순위에 틱톡과 유튜브 점수를 반영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KBS2 '뮤직뱅크'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KBS2 '뮤직뱅크' 측이 'K-차트' 순위에 틱톡과 유튜브 점수를 반영하기 시작했다.


최근 '뮤직뱅크'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에 2월 4주 차 K-차트 순위 세부 사항을 공개했는데, 집계 방식이 다소 달라져 많은 K-POP 팬들의 시선을 끌었다.


당초 K-차트는 디지털 음원 점수 65%와 음반 판매 5%, 그리고 방송 횟수 20%와 시청자 선호도 조사 10%를 합산해 점수를 집계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바뀐 순위 집계 방식은 디지털 음원 부문이 60%로 감소하고 소셜미디어 부문(5%)이 추가됐다.


인사이트KBS2 '뮤직뱅크'


'뮤직뱅크' 측은 소셜 미디어 부문에 가온차트가 제공하는 유튜브 및 틱톡 점수가 들어간다고 밝혔다.


'뮤직뱅크'는 유튜브와 틱톡에 올라오는 영상들의 조회 수와 좋아요 수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트 개편으로 중국 팬이 많이 사용하는 틱톡 앱 점수가 신설되면서, K-POP에 대한 중국 팬들의 영향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K-차트에 글로벌 팬들의 영향력이 더해지면서 1위를 거머쥐기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월 4주 뮤직뱅크 K-차트 1위는 YG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 그룹 트레저가 차지했다.


인사이트KBS2 '뮤직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