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러시아, 제2 도시 민간 지역 포격...전쟁 새 국면 예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의 수위를 높이면서 군사시설이 아닌 민간인 지역에 대해서도 포격을 진행했다.

인사이트우크라이나대통령실 제공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이면서 군사시설이 아닌 민간인 지역에 대해서도 포격을 진행했다. 


1일(현지 시간) 미 NBC방송 등 주요 외신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이며 민간 지역에 포격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우크라이나의 제2 도시인 하리코프 민간인 거주지역에는 수십 발의 포격이 진행됐다. 


하리코프에서 며칠째 교전 중이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군의 전투 여파가 민간 지역에 미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he Mirror


인구 140만 명의 하리코프 전역에서 이뤄진 폭발로 인해 일부 아파트는 흔들리며 연기가 뿜어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파트 인근에는 사망자가 가득한 모습도 SNS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안톤 헤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페이스북에 "수십 명이 죽고 수백 명이 다쳤다. 이 끔찍한 장면을 전 세계가 봐야 한다"라는 내용과 함께 해당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NBC는 해당 영상의 진위여부를 확인한 결과 진짜임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현재 정확한 사상자 수는 파악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