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일본, 조선인 '강제 노역'시켰던 광산 '유네스코 등재' 도전한다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인들을 강제로 노역시켰던 역사가 있는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사도광산 / nippon.com


[뉴스1] 강민경 기자 =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조선인의 강제 노역이 있었던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1일 정식 결정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각의(국무회의)에서 사도광산을 2023년 세계문화유산 등록 후보로 추천하는 방안을 각의 양해(담당 부처가 결정한 정책을 관련 부처 각료들이 양해해 서명하는 의사결정)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마감일인 2일 새벽까지 프랑스 파리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센터 사무국에 추천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추천서가 제출되면 유네스코 자문기구의 현지 조사 등을 거쳐 내년 여름 개최되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앞서 일본 문화심의회는 지난달 28일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했지만, 우리 정부의 강력 반발로 올해 추천을 보류하는 방안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베 신조 전 총리 등 일본 보수·우익 세력을 중심으로 사도광산 추천을 밀어붙이면서 궁지에 몰린 기시다 총리는 결국 추천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니가타현 소재 사도광산은 에도 시대인 16세기에서 19세기까지 전통 수공예 금 생산을 하던 곳으로 메이지 시대에 사도광산을 기계화하면서 많은 노동자들이 투입됐다.


우리 정부는 그 당시 많은 조선인들이 이에 강제 징용됐다며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해왔다. 사도시가 1995년 공개한 역사 자료에 따르면 당시 조선 1000명 이상이 사도광산 노역에 투입됐다.


일본은 대상 기간을 에도 시대(1603∼1867년)로만 한정해 일제 강점기 역사를 제외하는 방식으로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려 하고 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유산 등재 추천을 받을 때 관련국과 충분히 협의하도록 하는 지침을 두고 있다.


NHK는 "일본 정부는 한국 측에 입장을 정중하게 설명함과 동시에 새로 마련하는 태스크포스(TF)에서 국제사회의 이해를 얻기 위한 전략을 구상하는 등 등록 준비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