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재산 31억 5,900만원...10개월새 3억여 원 늘어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재산이 31억 5,903만 원으로 전년 대비 3억여 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재산 증가의 상당 부분은 이 후보 본인과 부인 김혜경 씨가 공동 소유하고 있는 아파트의 가치 상승에 따른 것이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1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이 후보는 지난해 10월 경기도지사 퇴임과 함께 총 31억 5,903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해 3월 공개된 고위공직자 정기재산공개에서 2020년 12월 기준 보유 재산을 28억 6,437만 원으로 신고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시스


2020년 12월부터 지난해 10월 퇴임까지 약 10개월 간 2억 9,500여만 원의 재산이 늘어난 셈이다. 


이 후보 재산 증가액의 대부분은 집값 상승분이 차지하고 있다. 부인 김혜경 씨와 공동 명의로 보유한 경기도 성남 분당구 소재 아파트 가액이 10억 1,300만 원에서 13억 3,100만 원으로 증가했다. 


또한 보유하고 있던 현금 3억 2,500만 원을 예금 계좌에 입금하면서 배우자 및 장남, 차남을 포함한 예금 자산은 10억 823만 원에서 13억 2,196만 원으로 늘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스1 


이 후보의 사인 간 채권은 5억 500만 원으로 변동이 없었고, 본인 명의의 콘도 회원권(2천만 원)과 2006년식 뉴체어맨 차량(407만 원)도 신고했다.


1천 200만 원 수준이었던 이 후보 장남의 부채는 2,300만 원으로 증가했다. 장남의 예금액도 5,100여만 원에서 약 6,300여만 원으로 1천 200만 원 가량 증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