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여성 경찰 무용론 낯부끄러워...제가 대신 사과"

인사이트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여성 경찰 무용론'을 주장하는 일부 정치인의 행태가 참으로 낯부끄럽다며 자신이 대신 사과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심 후보는 일일 여성경찰관 순찰체험을 마친 뒤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날 심 후보는 마포구 연남파출소 여성 경찰관들과 함께 도보 순찰을 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심 후보는 여성 경찰의 현실이 그야말로 '여성 삼중고'라고 했다. 그는 "(여성 경찰들은) 시민의 치안을 위해 싸우는 동시에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에도 맞서야 하고, 경찰 조직 내부에서 벌어지는 성차별적인 관행 및 성폭력과도 싸우고 계시다"고 적었다. 


인사이트지난 27일 경찰관과 함께 도보순찰 나선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 뉴스1


이어 여성 경찰관이 전체의 13%에 불과하고, 그 중 98.8%가 경감 이하의 직급으로 근무한다고 했다.

 

심 후보는 "이러한 현실을 외면한 채 '여경무용론'을 주장하는 일부 정치인의 행태는 참으로 낯부끄럽다"며 "제가 대신 사과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심 후보는 "여성 경찰관분들이 서 계신 자리가 얼마나 고단할지 저 역시 여성 정치인으로서 깊게 공감할 수 있다"면서 "이번 대선에서 지워진 여성들의 목소리, 여성 경찰관의 목소리를 회복해 내는 과정이 곧 정치의 과정이며 성평등 사회로 달려가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심 후보는 "여성 경찰관이 차별과 편견 그리고 혐오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제가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다. 


인사이트지난 27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