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와대 해체하고 광화문 정부청사서 일하겠다"

인사이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로 옮기는 등 청와대의 기존 조직을 해체하겠다고 약속했다. 


27일 윤 후보는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조직 해체 등의 청와대 쇄신책을 담은 정치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현재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며 "조직 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면서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갈 수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윤 후보는 집권 시 임기 첫날부터 광화문에서 근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소통 강화를 하기 위한 수단이다. 


윤 후보는 "새로운 대통령실에서는 참모뿐만 아니라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 관계자들과 각 부처에서 파견 나온 연락관들이 한 공간에서 서로 자유롭게 소통하면서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미국 백악관을 보면 오벌 오피스 바로 옆에 청와대 참모들이 있고, 웨스트윙에는 전문가들이 밀집해 있어 의사소통이 원활하다"며 "청와대 구조는 집무실에서 비서들이 있는 곳까지 차를 타고 가야 해서 소통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뉴스1


경호 문제가 걸릴 수 있지만 "검토 결과 이상 없다"는 게 윤 후보 측의 설명이다. 


이어 윤 후보는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될 것"이라며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들께 돌려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윤 후보는 청와대 부지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활용 방안을 정하겠다고 했다. 


그는 "역사관이나 공원으로 활용할 수 있겠지만, 청와대는 문화적인 가치가 있기 때문에 제가 판단하기보다는 전문가와 국민들 의견을 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