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재명·안철수·심상정' 대선후보 첫 '4자 토론' 이르면 31일 열린다

인사이트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 뉴시스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대선 후보 간 첫 TV토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까지 4인이 참여하는 토론회로 열리게 됐다.


앞서 안철수 후보와 심상정 후보가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양자 토론은 거대양당의 담합 등 불법적 행위이자 국민의 알권리 침해"라며 법원에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이 지난 26일 인용되면서 양자 토론회가 무산됐기 때문이다.


이에 지상파 방송 3사는 여야 정당들에 공문을 보내 4자 합동토론회를 제안했고, 제안서를 받아든 여야 4당은 오는 28일 실무협상 및 방송사와 협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 대선 첫 4자 TV토론은 설 전날인 오는 31일 또는 연휴 직후인 2월 3일에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 뉴시스


이날 안철수 후보는 "법원의 판결은 한마디로 사필귀정"이라는 입장을 국민의당 이태규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통해 전했다.


안 후보는 입장문에서 "저 안철수를 빼고 두 당의 후보만 토론하겠다는 기득권 양당의 담합, 불공정, 비상식에 국민적 일침이 가해졌다"며 이번 판결을 계기로 선거는 물론 우리 사회 곳곳의 불공정 담합 요소들을 찾아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법원판결로 양자 담합 토론은 사회적 공기인 방송을 사유화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차단하려 했던 잘못된 정치 행위로 드러났다"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향해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인사이트왼쪽부터 국민의힘 윤석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 뉴시스


심상정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정의가 승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심상정이 대변하는 시민의 목소리는 결코 지워질 수도 없고, 지워져서도 안 된다며 "더 우렁차게, 더 절실하게 이번 대선에서 외면되고 있는 비주류 시민들의 목소리를 힘껏 외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토론장에서 당당하게 모든 약자와 소수자들의 1분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입장문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방송3사 4자 토론 초청을 수락한다"며 두 일정 모두 참여 가능하나 가장 빠른 31일에 성사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국민의힘은 희망 날짜를 밝히지 않았으나 어느 날도 무관하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후보 간 합의가 쉽지 않을 거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4자 토론을 하면 김동연 후보와 허경영 후보 등도 문제 제기를 할 텐데 협의가 쉽겠느냐고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