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SNS에 조작된 '김건희 녹취록' 공유했다가 검찰에 고발 당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조작된 '김건희 녹취록'을 SNS에 공유했다가 삭제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에 고발됐다.


지난 26일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 장관을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법세련 이종배 대표는 "조 전 장관은 수만명의 SNS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어 글을 올리기 전에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필수"라며 "인터넷을 검색하면 사실인지 확인할 수 있지만 조 전 장관이 이를 확인하지 않고 올린 건 미필적 고의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허위 게시물을 금방 내렸다고 해도 다수가 허위 게시물을 봤을 것이므로 김씨가 회복하기 어려운 명예훼손을 당한 것"이라며 "배우자인 윤석열 후보자는 선거 당락에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조국 전 장관 SNS 캡처


지난 24일 조 전 정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10, 20대에 대한 김건희의 생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한국의 10대 20대들 얼마나 쓰레기 같은지 너도 봤잖아 진짜 웃겨. 저능아들이야 솔직히"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걔네들은 자존감 따윈 없어. 속에 악만 남았어. 왜? 지들이 되는 것 없고 인생이 멍청하니까"라는 내용도 있었다.


하지만 해당 내용은 '김건희 녹취록' 유튜브 영상에 거짓 자막을 첨부한 조작 사진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조 전 장관은 해당 글을 곧바로 삭제한 후 삭제한 후 국민의힘이 해당 사진을 조작한 누리꾼을 고발한다는 기사를 공유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8일 여권 성향 커뮤니티 ‘클리앙’에서 활동하는 누리꾼을 관련 사진 조작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사진을 처음 만들어 커뮤니티에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지난 17일 클리앙에 "흥분을 못 이기고 풍자의 의도에서 그랬던 것인데 결과적으로 김씨와 다른 분들에게 상처를 입히는 결과를 초래한 것 같다'라며 사과 글을 올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