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캐리비안의 해적"...개봉전부터 예매율 1위 하더니 꿀잼 입소문 탄 '해적2' 후기

인사이트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봉 전부터 실시간 예매율 1위를 달리던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26일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주연의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이 개봉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자칭 고려 제일검으로 의적단을 이끄는 두목 무치가 명성이 자자한 해적 단주 해랑을 만나 한 배에 올라타며 시작하는 영화는 보물을 찾기 위해 나선 각기 다른 개성의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유쾌한 케미스트리로 웃음과 재미를 만들어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작품은 2014년 866만명이 본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후속작이다. 내용은 전혀 연결되지 않지만 손예진과 한효주, 유해진과 이광수, 김남길과 강하늘 등 1편에 나왔던 캐릭터와 비슷한 설정으로 그려졌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개봉 전부터 연이어 전체 예매율 1위를 차지하는 등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는 동시기 개봉작 '킹메이커'는 물론,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씽2게더' 등까지 국내외 다양한 장르의 경쟁작과 화제작을 제친 것이어서 남다른 흥행세를 예고한 대목이다.


이러한 관심에 힘입어 영화를 본 관객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많은 이들은 "간만에 재밌는 코믹 영화 봤다", "한국판 캐리비안의 해적 같다", "설날에 가족들이랑 보기 좋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영화


영화에는 해적 단원들의 이야기가 담긴 만큼 배우들의 비주얼부터 배경 CG 등이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이에 관객들은 "이광수 캐스팅은 신의 한 수였다", "CG 퀄리티가 역대급이다"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


반면 일각에서는 "재미는 있었지만 스토리가 너무 뻔했다", "1편에 비해서 임팩트가 부족했다" 등의 반응으로 아쉬워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설날을 앞두고 흥행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과연 작품은 연휴 내 극장가를 사로잡고 관객들에게 오래 사랑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