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장남, 군 복부 중 성남 국군수도병원 '특혜입원' 의혹"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큰아들 이동호씨가 과거 군 생활 중 특혜 입원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장병이 군 병원에 입·퇴원할 때는 반드시 인사명령을 요청·발령해 공문으로 남겨야 하는데, 인사명령이 없었다는 주장이다.


26일 국민의힘 박수영 국회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군 안팎에서는 경상남도 진주 소재 부대에 배치된 이씨가 200㎞ 넘게 떨어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한 것 자체가 굉장히 이례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씨는 지난 2013년 8월부터 2015년 8월까지 경남 진주시에 있는 공군 기본군사훈련단 인사행정처에서 행정병으로 복무했다.


인사이트사진=박수영의원실


그는 군 복무 중이던 2014년 8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군용 디지털 반팔 상의와 군 병원 환자복 하의를 입은 다리를 꼬고 앉아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린 바 있다. 


당시 이씨가 입원한 병원은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알려졌다. 성남 국군수도병원은 군 병원 중 가장 시설이 좋은 곳으로, 전국 각지에서 부상 정도가 심각한 장병이 몰린다. 이 때문에 병상 또한 매번 부족하다.


군 관계자는 "환자복을 입었으니 군 의료시설에 입원한 것이 맞다"고 했고, 2014년 당시 성남시 내부와 군 당국에도 "군 복무 중인 이 시장의 장님이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했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했다.


또 이씨의 중학교 동창은 당시 댓글로 "너(이씨) 저번에 수통(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본듯했다 정형외과에서"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인사이트박수영 의원 / 뉴스1


그러나 박 의원이 공군으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의하면 이씨의 국군수도병원 입원을 기록한 인사 명령 문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장병이 군 병원에 입·퇴원할 시에는 반드시 인사 명령을 요청·발령해 공문으로 남겨야 한다. 하지만 이씨의 군 병원 인사 명령에는 2014년 9월 18~26일 8박 9일 동안 국군대전병원에서 입·퇴원한 기록만 있다.


박 의원은 당시 부대 관계자 등을 통해 "이씨가 2014년 초여름부터 2014년 8월 이후까지 3~4개월 동안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했다", "가장 힘든 시절인 일병 때 사라져 상병이 돼 돌아왔다", "같은 행정병들이 힘들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도 밝혔다.


박 의원은 장병들이 부대 내 의무대와 지방 소재 군 병원을 거치고 상태가 심각할 경우 성남국군수도병원에 진료 및 입원하는 게 통상적인 절차인데, 성남에 위치한 병원에 입원한 건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씨 부대 인근에는 국군대구병원을 비롯한 해군해양의료원, 해군포항병원 등이 있다. 또 당시 부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일반 장병은 인근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해군교육사령부 의료시설을 이용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증언에 따르면 (행정병이던) 이씨는 '출·퇴근할 때는 목발을 짚고 다녔지만, 농구와 스쿼트를 열심히 했다', '본인이 성남시장의 아들인 것을 공공연하게 말하고 다녔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특혜 입원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한 청년과 그 가족의 가슴을 멍들게 하는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장남이 국군수도병원에 인사명령 없이 입원한 의혹에 대해 숨김없이 국민께 직접 해명하고, 군 당국은 이 후보 장남의 군 병원 입·퇴원 내역, 의무·진료 기록, 휴가 명령서 등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군의관에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해명했다. 입원해서 퇴원하는 건 군의관 판단에 따른 것이지 환자가 결정할 수 없는 문제라는 게 민주당 선대위 측 설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