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이재명, 일정 너무 많아 눈 혈관 터지고 코피까지 쏟아"

인사이트25일 경기 가평군 가평철길공원에서 즉석 거리연설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가 최근 많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바쁜 일정을 소화하느라 눈의 모세혈관이 터진 데 이어 코피를 쏟는 일까지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 24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김남국 의원이 출연해 이 후보의 최근 행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진 전 교수는 "최근 이 후보가 지지율 정체 때문인지 언어가 조금 과격해지고 급박해졌다는 느낌이 든다"며 "상당히 지친 모습을 보인다는 보도도 나온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지난 24일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서 즉석 연설 중 눈물을 닦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스1


이에 김 의원은 "일정이 너무 많아 지칠 만도 하다"며 "3주 전에는 눈의 모세혈관이 터져 충혈이 됐고 며칠 전에는 코피도 쏟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또 "이 후보가 일정을 짤 때 식사 시간을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고 하면서 밥을 안 먹어도 되니 한 명이라도 더 많은 국민을 찾아다니며 만나겠다고 하더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일정이 과도하다 보니 제가 가까이서 봤을 때도 굉장히 지쳐 보인다고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 후보의 그런 모습이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겠다는 간절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면서 "이런 모습은 올바른 자세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