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스타일이요"...김다미 스타일 묻는 직원에 '사랑꾼' 최우식이 한 말 (영상)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다시 연애를 시작한 '그 해 우리는' 최웅(최우식 분)이 국연수(김다미 분)를 향한 사랑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서 최우식이 김다미를 위해 선물을 준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최웅은 액세서리 샵에 가서 국연수를 위한 선물을 골랐다.


액세서리 샵 직원은 "여자친구에게 선물하시냐"며 "여자친구가 어떤 스타일이냐"고 물었다.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최웅은 잠시 고민하더니 "예쁜 스타일"이라고 답했다. 직원은 당황해하며 "그게 아니라 평소 어떤 스타일을 착용하시냐"고 했다.


그러자 최웅은 "단정하고 깔끔하다"라고 대답하며 부끄럽고 민망해했다.


국연수의 선물을 들고 집으로 간 최웅은 소파에서 자는 국연수를 보고 깜짝 놀랐다.


최웅은 국연수의 목에 목걸이를 걸어주며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혹시라도 국연수가 선물을 싫어할까 봐 불안해하던 최웅은 "집에 오는 길에 할인을 막 하더라. 안 사면 손해일 거 같은데 나보단 네가 더 잘 어울릴 거 같다"며 변명했다.


국연수는 "예쁘다. 고마워"라며 지금껏 잘 표현하지 못했던 감정을 전했다.


국연수가 예상 밖의 반응을 보이자 최웅은 "정가에 샀다"면서 "고르는 데 한 시간 걸렸다"고 말을 바꿨고, 국연수는 이 모습이 귀엽고 사랑스러운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최웅과 국연수는 '집콕 데이트'를 즐기며 행복한 주말을 보냈다.


네이버 TV '그 해 우리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