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파업에 롯데택배·한진택배·우체국도 동참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CJ대한통운 택배에 이어 롯데택배와 한진택배, 우체국 택배노조가 파업에 동참했다.


설 연휴 1주일을 앞두고 해당 택배 노조들이 파업을 하면서 '배송 조회', '예약 배송' 등 차질이 불가피해져 명절을 맞이할 시민들의 불편함이 커지고 있다. 


택배파업은 지난해 12월 28일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택배비 인상분에 대한 본사와 택배 노동자의 견해 차를 느끼며 시작했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최근 택배비를 인상했지만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 본부 측은 인상된 금액인 170원 중 50여원만이 택배 노동자에게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파업은 해를 넘기며 1달 여간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롯데와 한진, 로젠, 우체국 택배노조도 동참을 결정했다. 한진택배는 지난주부터 울산과 거제 등에서 신규 물량을 받지 않고 있다.


현재 알려진 바로는 롯데택배 소속 노조원 500여명과 한진택배 소속 450명, 로젠택배 소속 300명가량이 파업에 동참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에 24일 전국 비노조 택배기사연합(비노조연합) 소속 기사 110여명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택배노조 파업 철회 촉구 집회를 열고 "노조가 국민의 물건을 볼모로 잡고 파업을 벌이고 있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CJ대한통운·한진택배·롯데글로벌로지스·로젠택배 등 기사들이 결성한 단체로 현재 3000여명이 소속돼 있다.


비노조연합은 집회에서 택배노조 파업으로 인해 애꿎은 비노조 택배기사들이 피해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노조가 생긴 이후 우리의 매출은 늘지 않고 파업을 하면 힘들게 계약을 따온 거래처에서 계약 해지 통보를 받는다"며 "이제 파업이 한 달 째인데 어느 거래처에서 우리를 믿고 써주겠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