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요리' 담당인 윤석열...김건희 "난 밥 아예 안해, 남편이 다 한다"

인사이트YouTube '서울의소리'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난 밥을 아예 안 하고, 우리 남편이 다 한다"


SBS 집사부일체에서 보여줬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요리 스킬에는 다 이유가 있었나 보다.


지난 23일 매체 서울의소리·열린공감TV가 합동 방송에서는 '7시간 녹취록'에 담긴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 내용이 공개됐다.


7월 20일에 이뤄진 통화에서 김씨는 이 기자에게 "난 밥을 아예 안 하고, 우리 남편이 다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TV 방송과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비친 적이 있듯, 집에서 윤 후보가 가정적으로 요리를 한다고 직접 인증한 것이다.


실제 윤 후보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석열이형네 밥집' 영상을 공개하며 요리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당시 선보인 파스타 요리는 클래스가 다르다는 찬사를 받았다.


또한 집사부일체에서 보여줬던 계란말이는 당장 주점 안주로 판매해도 손색없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윤석열'


해당 영상에서는 김씨가 한 스님에게 들은 말이라며 전한 말도 나온다.


김씨는 "그 스님이 '김건희가 완전 남자고 석열이는 여자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편 열린공감TV 강진구 기자는 24일 라디오에서 "아직 보도해야 할 부분들이 많다"라며 "제한된 시간 내에 한 번 방송해 보고 그리고 부족하다면 추가로 1~2회 더 방송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