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램지 버거' 34만원어치 시키고 모두 먹어치운 쯔양에 셰프가 보인 반응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고든 램지 버거'를 찾은 먹방 유튜버 쯔양이 남다른 대식가 면모를 자랑해 외국인 셰프를 놀라게 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에는 '외국셰프님도 놀라셨어요. 14만 원 고든램지버거 전메뉴 먹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 쯔양은 최근 영국 출신 세계적 셰프 고든 램지가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오픈한 고든 램지 버거 매장을 찾았다.


쯔양은 34만 원을 들여 판매 중인 8종류의 메뉴를 전부 주문했다.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직접 쯔양의 자리에 방문한 외국인 셰프는 "음식을 한 번에 내줄까"라고 물었고, 쯔양은 "한 번에 다 달라"라고 말했다.


쯔양의 통 큰 주문에 셰프는 "Holy xxx Really?"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쯔양의 이마에 손을 얹으며 "열 있는 것 아니냐. 의사 좀 불러달라"고 농담을 던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후 주문한 햄버거가 나왔고, 시그니처인 헬스키친 버거를 맛본 그는 "흔히 먹던 버거 맛이 아니다. 엄청 고소하다. 스테이크 향도 나고 재료가 엄청 풍부하다. 평소 먹던 햄버거 맛이 아니다"라고 호평했다.


다음으로 포레스트 버거를 먹으며 쯔양은 "고기가 정말 다르다. 특급 한우를 먹는 느낌이다. 이거 정말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마지막으로 화제의 14만 원짜리 '1966 버거'에 도전한 쯔양은 "12년 산 발사믹 식초를 썼다고 한다. 투플러스 한우가 한가득 있다. 고기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너무 좋아할 맛이다. 육향이 일품이다. 햄버거가 아니라 스테이크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개인적으로 트러플을 싫어하지만 거부감 없는 트러플 향이 난다. 햄버거 안에 트러플이 가득 들어있다. 14만 원 할만하다. 은은하고 고급진 맛이 난다"라고 칭찬했다.


쯔양이 모든 음식을 해치우자 셰프는 연신 감탄했다. 그러면서 "마술이 아니냐"라며 테이블 주변을 살펴보기도 했다. 이에 쯔양은 "마술이 아니다"라며 "정말 맛있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작 8개로 놀라다니", "평소 쯔양 먹는 것 보면 기절할 듯", "심지어 적게 먹은 편인데", "이걸로 놀라긴 이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잠실 롯데월드몰에 들어선 고든 램지 버거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오픈한 곳으로, 아시아에선 첫 매장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