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선수들 꺾고 일장기 사이에 당당히 태극기 건 '한국 피겨 간판' 차준환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스포츠 SUBUSU SPORT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국 피겨계의 레전드라 할 수 있는 '김연아의 연지곤지짤'을 차준환이 새로 경신했다.


지난 23일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2022 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열렸다.


이날 차준환은 기술점수(TES) 86.48점, 예술점수(PCS) 88.78점, 감점 1점으로 174.26점을 기록했다.


앞서 쇼트 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인 98.96점을 획득한 차준환은 총점 273.22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스포츠 SUBUSU SPORTS'


이에 일본의 도모노 가즈키(268.99점)와 미우라 가오(251.07점)를 누르고 우승을 확정했다.


차준환의 이번 메달은 1999년부터 매년 열린 4대륙 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우승한 것은 물론 최초 메달 획득이라 의미를 더한다.


여기에 한국 국기 양 옆으로 일장기를 띄우는 이른바 '연지곤지 짤'을 재현해 국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달궜다.


한편 함께 대회에 나선 이시형(고려대)은 총점 7위(223.18점), 경재석(경희대)은 14위(187.97점)를 차지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스포츠 SUBUSU SPORTS'


YouTube '스브스스포츠 SUBUSU SPORT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