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후보, 인터뷰 안돼. 차라리 오빠 만나 물어봐라"...김건희 녹취록 추가 공개

인사이트김건희씨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인터뷰 요청에 "나는 지금 어쨌든 후보"라며 인터뷰를 거절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 일부가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와 서울의 소리 등을 통해 추가적으로 공개됐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기자가 인터뷰 요청을 하자 "나는 인터뷰하면 안 된다니까 나는"이라며 "나는 어쨌든 '후보'고 (인터뷰)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스트레이트' 방송 장면 / 뉴스1


그러면서 "차라리 우리 오빠를 만나서 한번 물어보라"라고 덧붙였다.


김씨가 '오빠'라고 칭한 인물에 대해 서울소리와 열린공감TV 측은 남편인 윤 후보가 아닌 김씨의 친오빠라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소리와 열린공감TV 측은 "김건희씨 발언에서 윤석열 후보의 존재감이 없다"며 "철저하게 내가 후보고, 후보 생각을 들어보려면 우리 (친)오빠를 만나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통화 녹취에서 김씨는 청와대 영빈관을 옮길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인사이트윤석열 야당 대선 후보 / 뉴스1


김씨는 서울의소리 기자가 '내가 아는 도사 중 총장님이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고. 근데 그 사람이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으로(을)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고'라고 말하자 "응 옮길 거야"라고 대답했다.


이어 '옮길 거예요?'라는 이 기자의 추가 물음에 "응"이라고 재차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남편(윤 후보)도 약간 그런 영적인 끼가 있거든요. 그래서 저랑 그게 연결이 된 거야"라는 말도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