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워런버핏' 존리 "명품만 사는 전현무, 자신에 자신감 없는 사람들이 그렇게 한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금융인 존리가 명품 소비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존리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직원들과 점심 식사를 하던 존리는 자신의 '짠테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명품에 관한 대화 도중 "아내에게 명품백을 한 번도 사준 적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아내 자체가 명품인데 명품백이 무슨 필요가 있느냐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튜디오에 있던 전현무도 "사람들이 하도 몰라봐 로고 있는 걸로만 산다"라고 소비 습관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존리는 "자기 자신에 대해 자신감 없는 사람들이 그렇게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감이 넘치면 명품을 살 이유가 없다. 본인이 명품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존리는 한국의 워렌버핏으로 불리며 금융에 대한 조언을 건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