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헤비급 매치 압도적 승리하며 정찬성 '격알못'(?) 만든 은가누

인사이트프란시스 은가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UFC 현 헤비급 챔피언 프란시스 은가누(36, 카메룬)가 시릴 가네(32, 프랑스)를 상대로 펼친 챔피언 타이틀 방어전에서 승리했다. 


팽팽한 승부가 될 거라는 예상이 무색하게 은가누는 압도적 퍼포먼스를 보여줬는데, 이 결과로 의도치않게 정찬성이 '격알못(?)'이 되고 말았다. 


23일(한국 시간) 미국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린 UFC 270 메인이벤트에서 은가누는 가네를 3-0 판정승(48–47, 48–47, 49–46)으로 잡았다.


경기 초반 가네는 현란한 스텝과 기술로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점수를 벌었다.


인사이트프란시스 은가누와 시릴 가네 / GettyimagesKorea


반면 은가누는 1라운드 종료 때부터 지친 기색을 보였다.


3라운드에서도 가네는 태권도 스텝을 선보이며 계속해서 흐름을 잡는 듯했으나 3라운드 1분께 은가누가 가네의 킥을 캐치한 뒤 기습적인 테이크 다운에 성공했다. 이때 가네는 가까스로 빠져나왔지만 3라운드 종료 직전 또다시 은가누에게 테이크 다운을 당했다.


그렇게 3,4라운드는 은가누가 주도권을 잡으며 점수를 쌓았다.


은가누와 가네 모두 두 라운드씩 따낸 가운데 대망의 5라운드가 시작됐다.


인사이트프란시스 은가누와 시릴 가네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가네는 초반부터 무서운 공격을 이어가며 테이크 다운에 성공했지만 밑에 깔려있던 은가누가 오히려 자세를 바꿔 위로 올라갔다.


결국 은가누는 만장일치 판정승으로 승리를 따내 UFC 헤비급 타이틀을 지킬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정펠레'라는 별명을 보유한 코리안좀비 정찬성은 격알못이 되고 말았다. 


앞서 그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가네의 승리를 점쳤다.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100% 가네가 이길 것"이라고 확신한 바 있다.


그러나 그의 예상과는 달리 은가누가 승리하며 그의 '정펠레'라는 명성에 걸맞는 활약을 했다. 


인사이트정찬성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