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유튜브서 활동하며 '김치→파오차이'로 표기했던 프리지아

인사이트哔哩哔哩 'Freezia宋智雅'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짝퉁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중국 동영상 플랫폼에서 활동한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그가 김치를 '파오차이'라고 언급한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프리지아는 중국판 유튜브 '빌리빌리'에서 활발히 활동한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계정에 올라온 영상에는 중국인을 위한 콘텐츠도 있었지만 대부분 그가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올린 영상에 중국어 자막을 입혀 게재한 것이었다.


그런데 최근 누리꾼들은 그가 지난 2020년 8월 9일 빌리빌리에 올린 브이로그 영상의 자막에서 국내에서 크게 논란이 됐던 단어를 발견했다. 바로 '파오차이'였다.


인사이트프리지아의 빌리빌리 계정 캡처 화면 / 哔哩哔哩 'Freezia宋智雅'


인사이트哔哩哔哩 'Freezia宋智雅'


'파오차이'는 채소를 절인 중국 쓰촨성의 발효 음식으로 중국인들이 한국 김치를 파오차이의 일종이라고 주장하면서 김치를 중국어 '파오차이'로 표기하는 것에 대해 비판이 이어진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프리지아는 중국어 수업을 받은 후 집에 돌아와 김치찌개을 먹었다.


여기서 '집에 와서 김치찌개를 먹었어요'라는 자막이 문제가 됐다.


김치찌개에 '파오차이(泡菜)'라고 표기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哔哩哔哩 'Freezia宋智雅'


인사이트짝퉁 논란에 프리지아가 게재한 사과문 / Instagram 'dear.zia'


특히 프리지아가 빌리빌리 계정에 중국 명절 '칠석'을 기념하는 영상을 게재하고 "역시 중국", "중국을 좋아한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기에 누리꾼들은 '일부러 파오차이라 표기한 것 아니냐'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프리지아는 최근 넷플릭스 '솔로지옥'과 SNS에서 착용한 명품 제품의 일부가 가품인 사실이 드러나 '짝퉁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이에 대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의혹을 인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