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전화해 2억만 달라는 엄마 때문에 답답함 호소한 트위치 스트리머

인사이트트위치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트위치 스트리머 따효니가 엄마와의 다툼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지난 22일 트위치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따효니는 엄마에게서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당시 마이크를 끄지 않았던 탓에 따효니의 대화 내용은 고스란히 시청자들의 귀에 들어갔다.


엄마와의 통화에서 따효니는 "나 돈 없는데, 아니 나 2억이 없어 지금" 등의 말을 했다.


인사이트트위치


통화를 끝낸 후 따효니는 "나한테 전화할 때마다 맨날 돈 달래. 미치겠네 진짜"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빚졌냐고 물어보니까 빚은 아니고 좋은 자리가 났다고 하더라"라며 "거기서 장사하고 싶다고 돈을 달라고 한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난 이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라며 "가뜩이나 요식업 장사도 안 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사도 가야 하고 여러 가지도 하고 있다"라며 돈을 줄 수 없는 상황임을 강조했다.


인사이트트위치


다만 따효니는 전에도 비슷한 요청을 받았던 듯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이제 엄마한테 돈 절대 안 줘. 난 줄만큼 줬다"라며 "우리 집 빚 다 갚았고 난 할거 다했다. 자꾸 뭘 벌리려고 하는데 난 절대 안 줄 거다"라며 단호하게 대응했다.


그러면서 "엄마한테 용돈을 안 주는 것도 아닌데 자꾸 뭘 하려고 한다"라며 "엄마 돈으로 하면 상관없는데 내가 있으니까 뭔가를 해보겠다는 건 이상한 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따효니는 하스스톤 프로게이머이자 종합 게임을 하는 트위치 스트리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